본문 바로가기

심리학

언어와 심리가 인간에게 미치는 영향

인간은 다른 방식으로 의식하지만, 목전, 혹은 「지금 여기의 감각적・의미적 자극의 방식」 이외로, 「의식하는 것」은, 광의의 「기억」이다. 기억의 재생은, 어느 말이나 지식 등이 재현되기도 하지만, 또 내적인 이미지의 형태로, 과거의 정경(시각적・청각적등 )이 생각나기도 한다

그러나, 그 외분으로, 무엇인가를 생각해 내려고, 확실히 알고 있을 것인데, 아무래도 생각해 낼 수 없는 케이스가 존재해, 이때, 의식의 매끄러운 흐름은 막혀, 기억을 재생하려고 하는 노력이 의식에 오른다.

사람의 일생에 있고, 재차, 상기될 가능성이 제로는 아니라고 해도, 사실상, 일평생에 있어 두 번 다시 「의식의 영역」에 올라 오지 않는, 방대한 양의 기억이 존재한다. 주관적으로 바라볼 때, 일평생으로, 두 번 다시 상기되지 않는 이러한 기억은, 「의식의 밖의 영역」에 존재한다고 표현하는 것이 타당하다. 의식이 대상으로 하는 것은, 기억만이 아니다. 또 기억은, 어떠한 의미로 「구조화」되고 있어 「무의식의 영역」의 방대한 기억이 어떻게 구조화되고 있는가 하는 일도 문제이다.

유한수의 단어를 기억한다는 어린이는 성장 과정에서, . 단어는, 단어가 나타나는 문장 문맥과 함께 기억된다. 그러나, 아이의 언어 생성 능력은, 그것까지 들은 적이 없는 문장, 따라서, 기억에는 존재하지 않는 문장을 말로써 이야기하는 데 있다. 「기억한 적이 없는 문장」을 아이가 이야기하는 것은, 그것은 기억은 아니야, 그러면 어디에서 이러한 문장이 용출하는 것인가. 이처럼, 의식의 영역에 나타나는 것은 아니지만, 의식의 밖의 영역, 즉 무의식의 영역에 기억이나 지식이나 구조가 존재해, 이러한 기억이나 구조가, 의식의 내용이나, 그 있는 그대로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하는 사실은, 가설이 아니고, 과학적으로 실증되는 사실이다. 뇌가 없으면 언어는 존재하지 않는 것이니까

이와 같다, 의식의 영역에 나타나는 것은 아니지만, 의식의 밖의 영역, 즉 무의식의 영역에 기억이나 지식이나 구조가 존재해, 이러한 기억이나 구조가, 의식의 내용이나, 그 있는 그대로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하는 사실은, 가설이 아니고, 과학적으로 실증되는 사실이다. 뇌가 없으면 언어는 존재하지 않는 것이니까 사실상 정확하게 정의를 내릴 수가 없다. 의식은 중요한 것이다. 의식이 없으면 아무것도 할 수가 없다. 주었다고 해도 무방할 것이다. 개개인의 주관적인 파악이 되어 주관적 요소나 해석이 너무나 큰 그러한 말의 용법이나 개념에 대해서는, 의문이 있다. 기억을 상기하고 있다고 하는 의식 매우 많은 일이매 후 많은 일이 지속하고 있다. 일상적으로 흘러가는 의식 속에서는 여러 가지 의식이 존재하고 있다. 인간은 일생 속에서, 방대한 양의 기억을 대뇌의 생리학적인 기구에 새긴다, 기억으로서 의식에 재생되는 것도 있지만, 대부분의 기억은, 재생되지 말고, 머리 대뇌의 기억 저장 기구 속에서 유지되고 있다. 기억은 방대한 뿔뿔이 흩어지게 고도의 집단과 같이 존재하고 있는 것이 아니라 기억에 새겨지고 있는 한은, 어떠한 기억이어도, 재생, 상기될 가능성은 완전한 제로는 아니게 된다. 무의식적이 다고는 말하지만 말라는 것은, 그 전제에, 의식이란 무엇이냐고 하는 것의 이해가 없으면 안 된다. 「의식」이란, 인간 일반적으로 두고, 「내가 의식하고 있으면, 의식하고 있을 때, 자명 적으로 존재 이해되는 무엇인가」이라고 된다는 철학의 분야에서는 오랫동안, 의식과 자아는 동일시되었다)

무의식을 무한정에 말하는 것은, 개개인의 주관적인 파악이 되어, 또 트랜스퍼스널 심리학의 무의식도 그렇지만, 너무나 가설적 요소의 큰 무의식은, 실증성이 더욱더 곤란하고, 의문이 된다. 융의 이론은 반증 가능성을 가지지 않고, 현대적인 범주로의 과학으로서는, 성립되지 않는다

일부에서는 한편 일부에서는 무의식의 존재 자체에 대해서는 정신분석학적인 의심받기도 한다. 에리히 프롬은 정신분석학자이지만 프로이트적인 의미에서의 부정했으며 모리스 메를로퐁티 같은 현상학자들은 무의식도 "수동적 의식"으로서 결국 의식의 연장이고 시간의 연장이라고 생각한다.

하지만 의식이라는 것은 본질적으로 함대로 할 수가 없다 의식이 있는 상태에서도 대뇌가 인지하고 있으면 이것을 맘대로 할 수가 없다 이것이 인간이 의식을 맘대로 할 수가 없는 것이다. 그리고 본능적으로 자기 보호 의식이 있기 때문에 위험한 행동을 할 수가 없다 단 목숨이 위험하거나 급한 상황이 일 때는 무의식적으로 나올 수가 있다고 본다는 질적 연구 방법은 이와는 다르게 소수의 사례를 깊이 있게 분석하는 것이 주된 목적으로, 임상가들에 의해 주로 사용되고 있다. 심리학에서 주로 사용되는 양적 연구방법론에는 감정조절 약물 여러 가지 방법이 있다고 한다고 하지만 어느 것도 정확하다고 할 수는 없다 인간이 뇌는 너무 방대하고 아직은 미지의 영역이기 때문이다
지시적 요법과 반대로 치료사의 역할이 상당 부분 줄어들고 환자 스스로 자신의 문제를 파악하여 정신적 문제를 해결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것이다
행동 요법은 학습에 따른 행동 교정을 통해 치료하는 기법이다. 문제점이나 행동 패턴을 파악하는 것이 전문가들의 조언과 치료보다 더 효과 있을 때 실시되는 요법이다. 지시적 요법과 반대로 치료사의 역할이 상당 부분 줄어들고 환자 스스로 자신의 문제를 파악하여 정신적 문제를 해결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것이다. 임상 심리학은 정신건강에 관한 정신적 이슈가 다루질 필요성에서 이를 대상으로 하는 심리학이다... 특정 상황을 고려한 정신건강의 이슈에 따라 이의 개선을 위해 약물치료와 상담 치료가 병행되거나 약물치료가 잠정적으로 중단될 수 있다. 과학자형 모델로 대표되는 은 심리학의 학문적 바탕의 확립을 목표로 기초적 지식과 기초 심리학을 실험을 통해서 연구한다 여러 방법이 있지만 극히 드문 방법이다